상단여백
HOME Life 스포츠/건강
한여름의 불청객 유행성 결막염여름철 눈건강, 관리법은?
한여름의 불청객 유행성 결막염... (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여름철은 안과를 찾는 이들이 늘어나는 시기로 눈병이라고 알고 있는 다양한 종류의 결막염에 주의 해야 한다. 강한 자외선을 물론, 균의 번식이 쉬워 눈건강에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많은 사람들이 함께 이용하는 워터파크, 실내 수영장 등의 경우 각종 바이러스에 감염되기 쉬운데, 눈에 모래가 들어간 것처럼 이물감이 나타나거나 충혈, 눈부심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면 유행성 각결막염일 가능성이 높다.

각결막염은 갓난 아기에서 노인까지 구별 없이 어느 누구에게나 발생할 수 있으며 전염력이 매우 강하다. 시간이 지나면 귀 앞쪽과 턱 밑에 림프선이 커지는 증상이 나타나고 발병 약 일주일 정도의 잠복기를 거쳐 검은 눈동자에 염증이 생기면서 각막이 뿌옇게 변한다.

특히, 어린 아이들은 어른들보다도 증세가 더욱 심하여 발열, 권태, 호흡기 증상, 오심, 구토, 설사, 근육통과 같은 감기의 증상이 동반되기도 한다.

이러한 증상이 호전 되는데 일반적으로 보통 2~4주 정도가 소요되며 바이러스의 독성과 상황에 따라서 증상이 보다 가볍거나 심하게 되며 기간 또한 짧아지거나 길어질 수 있다.

각결막염은 가벼운 안질환 중 하나이지만 방치할 경우 각막 상피 결손이나 영구적인 시력저하까지 유발시킬 수 있다.

강남서울밝은안과 박형직 대표원장

강남서울밝은안과 박형직 대표원장은 “아직까지 유행성 눈병, 각결막염에 대한 치료약이 개발되어 있지 않아 감염이 되면 아무리 치료를 열심히 하여도 오랜 경과를 거쳐야 하므로 무엇보다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 세면대 및 수건, 비누 등은 다른 사람과 함께 사용하지 말고 사람이 많은 장소는 외출을 가급적 삼가해야 하며, 수영장이나 목욕탕 방문도 줄이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기술인 신문 / 조재학 기자 ( jjhcivil@daum.net )

<저작권자 © 기술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재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술인신문-영문 gisulin English
http://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tl=en&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기술인신문-일어 gisulin 日文
http://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ja&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기술인신문-중국어 gisulin 中文
http://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