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정치·사회
ILM공법 시공중인 평택국제대교 붕괴 원인은?평택호 횡단도로 대림산업 대안구간 국제교량 붕괴

평택시에서 시행하는 평택호 횡단도로 건설공사에서 대림산업이 ILM공법으로 가설중인 평택국제대교(가칭) 상판 240m(4경간)가 24일(토) 붕괴됐다.

평택호 횡단 평택국제대교(가칭) 붕괴 전경 ⓒ 평택경찰서

평택호 횡단도로 2공구(4.3km)는 대안구간으로 대림산업 컨소시엄이 수주해 지난 2014년 착공되었으며, 국제대교는 1400억 원이 투입돼 현재 공정률은 57%정도로 오는 2018년 2월 완공예정으로 알려졌다.

평택시와 시공사인 대림산업에 따르면 인부 17명이 투입돼 교량 상판 연결작업중으로 마침 휴식시간 중 상판이 붕괴되어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한다.

평택호 횡단도로 위치도

한편 이 소식을 들은 건설기술자들 사이에 붕괴원인에 대해 의견이 분분하다.

구조기술사 A씨는 사진상으로 예상되는 붕괴원인에 대해 "근래 ILM 공법으로 시공중인 PSC 교량에서 지점부 펀칭 검토 오류가 많다면서 시공업체의 기술적 검토가 부족해 붕괴되었을 수 있으며, 휴일 공사에서 기술력이 부족한 업체와 인부들이 제때 슬라이딩패드 공급을 못해 마찰력 과다로 인한 교각이 붕괴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확한 사고 원인은 전문가들이 현장 검증을 통해 밝혀져야하지만 대부분 전문건설 회사가 밑지지 않을려고 구조물공에 외국인 근로자를 고용하는 것 처럼 중요한 공종에 우수한 기능인력을 투입하지 않는 것도 문제다"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구조기술사 B씨는 "콘크리트 압축응력은 Stirrup에 의해 충분히 구속돼야 제역할을 다할 수 있는데 현재 설계가 이를 만족시킨다 볼 수 없다"면서 "공사중 Continuity Tendon 정착구 위치와 Diaphragm 위치, 자재 인양을 위한 개구부 등으로 단면감소로 발생응력이 초과될 가능성, Grouting이 안된 Tendon으로 인한 단면감소 원인도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사고 소식은 접한 기술자들은  "설계기준 등 면밀한 검토, 발주처의 무사안일한 사업관리와 기술력 부족 등이 문제다", "사고가 나면 해당 사고만 집중 관리하고, 다른 안전사각지대 공종 등에 대해 무관심한 사회적 분위기가 바껴야 한다."는 의견 등 사고 발생에 대한 제도적인 문제점을 지적했다.

그리고 "기술적으로 책임이 없는 발주처가 자신들의 잘못을 숨기기 위해 원인을 축소해 같은 사고가 반복된다."면서 "사고 원인을 모든 엔지니어에게 공개해 같은 오류를 범하지 말도록 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기술인 신문 / 조재학 기자 ( jjhcivil@daum.net )

<저작권자 © 기술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재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술인신문-영문 gisulin English
http://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tl=en&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기술인신문-일어 gisulin 日文
http://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ja&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기술인신문-중국어 gisulin 中文
http://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김운태 2017-08-29 14:05:31

    소인 생각으로는 콘크리트에 문제가 있었다고 봅니다.
    현재 우리나라 콘크리트 배합설계법이 잘 못되어있쟎아요.
    해서 수평력을 견디지 못한 교각이 전도되면서 상판이 내려앉은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기회에 잘못된 우리나라 콘크리트 배합설계법을 바꿨으면 합니다.
    감사합니다.   삭제

    • jointkorea 2017-08-29 13:53:44

      교량, 철도, 건축 구조물 교량 받침을 SOLE PLATE 와 SHOE PLATE에 직접 용접 시공 하고 있어 근본적인 검토와 개선이 필요하다.
      용접 취부는 3500℃~6000℃ 고열에 고무 경화, 노화, 고무 철판 박리 분리 된 상태에서 설치 되며, 상판 거치 상태에서 시공 되어 유관상 열 손상 확인이 불가능하다.
      정부 조달 교량 받침은 용접 시공 가능한 구조의 받침으로 인식 되어 KS 품질 인증 원자재 기준의 교량 받침을 용접 설치 하여 왔으며, 시공 후 교량 상판 크렉, 하부 교각 균열, 처짐현상이 발생하고 있는 실정이다.   삭제

      • harry 2017-08-28 09:57:24

        수고 많습니다.
        이번 사고에 시공사를 알려준 유일한 기사입니다.
        일간지 기레기들은 절대로 시공사를 공개 안하더군요.   삭제

        • ㅇㅅㅇ 2017-08-27 15:46:47

          도미노가 아니라 중간부터 무너짐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