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조경·환경
해수부, 말뿐인 해양쓰레기 수거 연간 2만톤 수거 못해연간 추정 발생량 9만톤 대비 실제 수거량은 3년 평균 7만톤에 불과

해양수산부(이하 해수부)의 해양쓰레기 수거량이 예측 발생량 9만톤에 비해 크게 부족한 7만톤에 불과, 년 2만톤은 수거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박완주 의원(더불어민주당·충남 천안을)이 해수부로부터 제출받은 <2013년도 제2차 해양쓰레기 관리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및 <해양쓰레기 수거 현황>에 따르면, 매년 9만 1195톤의 쓰레기가 발생하고 있으나, 수거량은 7만2301톤으로 연간 약 2만톤 가량의 해양쓰레기가 방치되고 있다.

지역별로 수거량을 살펴보면,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최근 3년간 전남이 5만8880톤으로 가장 많았고, 울산이 5325톤으로 가장 적었다. 같은 기간 동안 수거량 증감을 보면 전남이 5226톤가량 증가했지만, 부산의 경우 수거량이 5729톤 감소했다.

박완주 의원은 해양쓰레기로 인해 항해 중 폐 로프, 폐어망 등의 해양부유물이 감겨 항해를 계속할 수 없게되는 안전저해 건수가 2014년 119건에서 2016년 205건으로 72%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해양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생분해성 어구 보급 사업의 실적은 대상 어선 7277척 중 6.5%인 480척에 불과했다.

박완주 의원은 “해양쓰레기 추정 발생량보다 실제 수거량이 부족하다면, 결국 해양쓰레기 수거사업은 밑 빠진 독에 물붓기로 전락해버릴 수밖에 없다”며 “해수부는 해안쓰레기 모니터링 시스템을 확대하거나 전국 해양쓰레기 발생 일제조사에 나서서 정확한 해양쓰레기 발생량을 기반으로 한 수거사업을 진행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의원은 “우리나라 어획량 100만톤 붕괴되고 있는 시점에서 해양쓰레기 발생의 근본적인 절감과 해양사고 방지를 위해서도 보다 적극적인 생분해성 어구 보급 확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술인 신문 / 조재학 기자 ( jjhcivil@daum.net )

<저작권자 © 기술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재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술인신문-영문 gisulin English
http://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tl=en&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기술인신문-일어 gisulin 日文
http://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ja&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기술인신문-중국어 gisulin 中文
http://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