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전기·에너지
서울에너지공사, 5개 권역 태양광지원센터 출범태양광 설치부터 사후관리까지 지원하는 '원스톱서비스' 시행

서울 시민들의 태양광 설치 신청부터 사후관리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서울에너지공사(사장 박진섭) ‘태양광지원센터’가 12일(월) 정식 출범했다.

서울에너지공사는 12일(월) 서울시민청 태평홀에서 "서울에너지공사 태양광지원센터 출범식"을 박원순 시장, 우원식 의원, 서울시관계자, 시의회관계자, 공사임직원, 시민 등 총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했다.

이날 공사 태양광지원센터를 통해 시민의 참여를 이끌어내 2022년까지 서울시 1백만 가구에 태양광을 보급하고 태양광 설비용량 1GW를 달성해 나갈 것이라는 목표를 밝혔다.

공사는 올해 서울시내 12만 5000가구 등 총 80MW 용량의 태양광을 보급하는 추진목표를 세우고 주택을 비롯해 공공부지 등을 활용한 대용량 태양광 발전소 건립 역시 박차가 가해질 전망이다. 

특히, 서울에너지공사가 야심차게 출범시키는 태양광지원센터는 태양광 보급의 핵심기지 역할을 한다. 태양광의 설치·신청부터 사후관리까지 지원하는 ‘태양광 생애주기 원스톱서비스’를 선보인다.

공사에 따르면 5개 권역별로 센터를 두어 시민들의 접근성과 편의성을 높였고, 향후 지역별로 순회 설명회를 진행하여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태양광 미니발전소를 설치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태양광지원센터는 ▲미니태양광 원스톱 서비스 사업 ▲공공부지 활용 대규모 태양광 사업 ▲태양광 사업 지원 ▲솔라스테이션 사업 등을 추진한다.

‘태양광 생애주기 원스톱서비스’는 서울에너지공사가 컨설팅과 설치, AS까지 통합적으로 관리해주기 때문에 시민들이 편리하게 태양광을 설치할 수 있게 됐다.

공사는 서울시 공공부지에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하여 대규모 태양광 보급을 확대하는 사업도 추진한다. 시민참여형 태양광 사업인 서울대공원 주차장 태양광 발전 사업(10,000kW규모)을 시작으로 매립예정지를 활용한 수도권 매립지 태양광 사업(10MW규모), ‘태양의 도시 서울’을 상징하는 랜드마크가 될 서울월드컵경기장 태양광발전사업(400kW규모) 등이 실행될 계획이다.

또한, 태양광 사업을 하고자 하는 시민을 대상으로 한 ‘무료 컨설팅’, ‘에너지창업스쿨’ 등 미래 에너지 인재 양성 교육과정을 통한 좋은 일자리 만들기, 태양광 사업 직·간접 투자자들의 소규모 전기판매사업 지원 등을 추진한다.

아울러 태양광으로 전기차를 충전하는 솔라스테이션 사업을 서울시 25개 자치구로 확대 추진한다. 친환경에너지 생산을 통한 대기 환경 개선과 더불어 친전기차 보급 확대를 유도할 계획이다. 현재, 에너지저장장치(ESS)도입으로 24시간 충전이 가능한 성동솔라스테이션과 폐배터리 적용으로 자원순환모델을 도입한 양천솔라스테이션을 설치할 예정이다.

기술인 신문 / 조재학 기자 ( jjhcivil@daum.net )

<저작권자 © 기술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재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술인신문-영문 gisulin English
http://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tl=en&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기술인신문-일어 gisulin 日文
http://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ja&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기술인신문-중국어 gisulin 中文
http://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