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기술일반
SK건설-대림산업, 세계 최장 현수교 터키 차나칼레 프로젝트 본격 착수한국수출입은행, 한국무역보험공사, 산업은행 등 국내외 21개의 금융기관들과 차나칼레 프로젝트 23억 유로(한화 3조 원 규모) 금융약정 체결
금융약정 체결식 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한기현 대림산업 상무, 홍호은 SK건설 상무, 바샤르 아르올루 야프메르케지건설 회장, 니핫 외즈데미르 리막홀딩스 회장, 이스마일 카르탈 도로청장, 세르핫 콕살 재무부 부국장, 훌리아 파사오울라르 재무부 PPP총괄, 메흐멧 투타쉬 도로청 부장). ⓒ SK건설

세계 최장 현수교인 터키 차나칼레 프로젝트가 23억 유로(한화 3조 원)의 금융약정을 마치고 본격적인 착공에 들어간다.

SK건설과 대림산업 컨소시엄은 지난 16일  터키 차나칼레 프로젝트의 건설과 운영을 위한 금융약정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총 프로젝트 사업비 31억유로(약 4조원) 중 23억유로(3조원)를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방식으로 조달했다.

대주단에는 한국수출입은행, 한국무역보험공사, 산업은행을 비롯하여 SC은행, ING은행, 중국공상은행, 터키 가란티은행 등 총 21개의 금융기관이 대주단으로 참여했다. 나머지 사업비는 주주사의 자본납입을 통해 충당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금융 조달에 한국수출입은행과 한국무역보험공사는 총 10억 유로 규모의 금융지원에 직접 나서며 다수의 국내 민간은행과 외국계 은행들의 투자 참여를 이끌어냈다. 또한 사업 원리금 상환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터키 정부가 채무를 인수하는 보증을 약속하며 대주단의 리스크를 최소화했다.

차나칼레 프로젝트 조감도. ⓒ SK건설

차나칼레 프로젝트는 터키 다르다넬스 해협을 가로지르는 세계 최장인 3.6㎞의 현수교와 85㎞ 길이의 연결도로를 건설한 후 운영하고 터키정부에 이관하는 BOT(건설∙운영∙양도)방식의 민관협력사업(PPP, Public Private Partnership)이다. 

총 사업기간은 건설과 운영 기간을 포함해 16년 2개월이다. 대림산업·SK건설 컨소시엄은 EPC(설계·조달·시공)뿐만 아니라 사업 시행자로 참여해 완공 후 운영수익을 보장받게 된다. 각 사 지분은 25%로 동일하다. 

대림산업·SK건설 컨소시엄 관계자는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금융약정을 조기에 마무리 짓게 됐다”며 “공기 내에 최상의 품질로 준공해 국내 업체간의 협력을 통한 글로벌 디벨로퍼 사업의 성공모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술인 신문 / 정필순 기자 ( psunn@naver.com )

<저작권자 © 기술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필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술인신문-영문 gisulin English
http://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tl=en&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기술인신문-일어 gisulin 日文
http://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ja&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기술인신문-중국어 gisulin 中文
http://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