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건설
GTX-A에서 또다시 붙은 CI와 FI, 국토부의 선택은?건설투자자(CI)와 재무적투자(FI)가 다시 붙어... 공법과 공기내 완성여부가 중요 쟁점

오는 27일 발표 예정인 총 3조 3천억 원 규모의 GTX-A 사업 수주전이 건설투자자(CI)와 재무적투자자(FI)의 경쟁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어 국토교통부가 또다시 CI의 손을 무조건 들어줄지 주목되고 있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A노선 민간투자사업에 현대건설컨소시엄의 건설투자자(CI)와 신한은행컨소시엄의 재무적투자자(FI)가 시청역 신설과 북한산 국립공원 하부 통과라는 이슈로 대립구도를 형성하고 있다.

앞서 1단계 평가를 통과한 두 회사는 시청역 신설의 타당성과 북한산 하부 통과에 대한 환경부 허가가 쟁점이 될 전망이다. 이런 쟁점은 공사를 진행함에 각종 허가와 공법의 뚜렷한 차이와 공사 난이도가 높은 구간이고, 공기도 연내 착공에 정부 목표와 60개월 내 완공과 5년 후 개통이라는 공기내 추진 가능한 계획이 평가 점수에 영향을 미칠것이라는 전망 때문이다.

이에 대해 업계 관계자는 "철도의 공공성과 최적의 요금으로 이용하는 시민들의 경제적인 부담을 감소하고, 안전하고 쾌적한 서비스를 중요한 판단의 기준으로 삼아야 한다"고 말을 했다.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현대건설을 비롯해 현대산업개발과 한라, 태영건설 등이 참여하고, 신한은행 컨소시엄은 대림산업과 SK건설 등이 참여한다. 최근 철도발주가 줄어든 가운데 이번 GTX-A 노선 수주는 기업 성장에 큰 영향력을 미칠 전망이다.

이외에 이번 컨소시엄에 참여한 대림산업과 태영건설에 대한 뒷말이 무성하다. 두 회사는 1년 전 평택국제대교 붕괴 사고를 낸 건설사로 아직 처벌이 확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대규모 국책사업을 맡는 게 적절하냐는 논쟁에 휩싸이고 있다.

국토부는 4개월 간의 조사를 거쳐 평택국제대교의 붕괴 원인을 총체적인 부실 시공 탓으로 돌리고 있다. 지난 3월에는 관할 지자체에 대림산업과 태영건설 등에 영업 정지 수준의 행정처분을 요구했다. 서울시는 청문회 등 행정절차를 거친 후 대림산업의 행정 처분을 결정할 예정이다.

또한 사전적격성심사(PQ)에서도 사고 경력과 관련한 특별한 평가 기준이 없고 행정 처분 결정이 내려지기 전이라 대림산업과 태영건설은 GTX-A 컨소시엄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대해 토목 기술자들은 "대형사고를 일으킨 건설사들이 또다시 국책사업에 참여한다는 것은 국민들의 불안감을 키울뿐이다."라면서, "대형사고를 일으킨 설계, 시공, 감리사 등에 대해서는 행정처분 전이라도 국책사업 참여를 제한해야 할 것"이라는 주장이 많았다.

GTX-A 노선도

기술인 신문 / 조재학 기자 ( jjhcivil@daum.net )

<저작권자 © 기술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재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술인신문-영문 gisulin English
http://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tl=en&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기술인신문-일어 gisulin 日文
http://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ja&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기술인신문-중국어 gisulin 中文
http://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