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기술일반
불꺼지지 않는 도로공사 합사... 지난해 10월 약속 잊고 과다한 근무 요구2017년 10월 공청회에서 야근 등 없애겠다 약속해 놓고... 주말에도 감독이 출근해 지켜봐

한국도로공사(이하 도로공사)가 설계 엔지니어의 야근에 대한 이중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어 설계엔지니어들로부터 비난을 받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도로공사가 설치해 운영중인 세종-안성 기본및실시설계 합동사무실(이하 합사)에서 10개공구 70여명의 엔지니어들이 수개월째 평일 밤은 물론 주말에도 출근해서 근무하는 강행군을 하고 있다. 이 합사에는 도로공사 직원들이 직접 출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도로공사 합사에서의 과다한 야근은 도로공사가 국토부와 함께 지난해 10월18일 "턴키공사 불공정 관행 개선" 공청회에서 밝힌 기술형 입찰 설계시 근로기준법 준수 등의 방침과는 정반대여서 엔지니어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당시 도로공사는 기술제안 입찰에 참여한 시공사와 설계사에게 야근을 자제하라며 근로기준법 위반에 대한 전화제보를 받거나 합사에 직접 실사를 나가는 등 입찰참여자들에게 근로기준법 준수를 강력하게 요구했다. 하지만 정작 자신들이 운영하는 세종-안성 합동사무실에서는 근로기준법이 지켜지지 않고 있는 것이다. 

이에 대해 민주노총 건설기업노조 관계자는 "세종-안성 합사에서 설계를 하고 있는 엔지니어들의 하소연의 목소리가 높다"면서 "도로공사는 스스로 기술제안 입찰 합사에 요구하던 수준로 자신들의 합사에서도 근로기준법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용역사의 주말근무 및 야근은 자율적으로 시행하고 있고 도로공사 직원의 주말근무는 설계기준 검토 등을 위해 필요시 출근하고 있다"면서 "도공 감독들은 별도의 시간외 수당은 받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국토부 관계자는 "도로공사는 합사 기간을 제일 길게 4개월을 주는 등 근무조건이 제일 나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면서 "만약 기사 내용과 같이 과도한 야근을 시키면 경고 등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늦은 밤 다른 사무실은 불이 꺼졌는데, 불이 밝혀져 있는 세종-안성 합동사무실(5층)을 기자가 직접 확인하고 사진을 찍었다. ⓒ 기술인

기술인 신문 / 조재학, 정진경 기자 ( jungjk@gisulin.kr )


<저작권자 © 기술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진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술인신문-영문 gisulin English
http://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tl=en&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기술인신문-일어 gisulin 日文
http://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ja&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기술인신문-중국어 gisulin 中文
http://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6
전체보기
  • 더불어 도로 미래인 2018-05-18 21:26:56

    노무현 정부가 지역발전을 위해 공기업을 분산시켜 지역발전에 기여한 것은 사실이지만 이에 따른 부작용도 따르고 있습니다.
    설계사 직원들은 대부분 수도권에 근무하고 있어 지방에
    합사를 차리면 민원이 많이 생겨서, 이에 대안으로 수서역이 가까운 지역에 합사가 많이 형성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공기업 직원들은 대부분 집이 수도권입니다.
    그러니 주말에 와서 체크해야 하는 부담이 생기지요.
    근본적인 해결방안은 동탄 도로교통연구원에 설계처를
    부속시키는 게 서로 윈윈하고 민원을 최소화 하는 방안이라 생각합니다.   삭제

    • 설계엔지니어 2018-05-14 13:05:57

      합사에서 야근하면 무조건 기술인 신문에 제보해주세요!!!!!!!!!!!!!!   삭제

      • ㅍㅎㅎㅎ 2018-05-12 15:42:36

        도로공사 관계자는 "용역사의 주말근무 및 야근은 자율적으로 시행하고 있고 도로공사 직원의 주말근무는 설계기준 검토 등을 위해 필요시 출근하고 있다"면서 "도공 감독들은 별도의 시간외 수당은 받지 않는다"고 말했다.

        웃자웃어   삭제

        • ㅜㅜ 2018-05-11 14:33:55

          참 슬픈 현실인데... 더 궁금한건.. 왜 이런 얘기가 일반 뉴스에서는 볼수가 없는건가요??? 건설인들만의 공간에서 논의될 이슈는 아닌거 같은데....   삭제

          • 항만기술인 2018-05-10 18:03:57

            해양수산부 산하 부산항만공사에서도
            곧 턴키사업을 발주하는데 도로공사의 10월 약속처럼 하겠다고
            하였습니다. 진짜로 그대로 하는지 합사에서 확인후
            정진경 기자님께 제보하겠습니다.   삭제

            • 도로 2018-05-10 13:24:01

              근데 왜 제가쓴 답글은 삭제가된거지......(감독님 얘기 등....)
              도로공사 직원이 쓴거같은 글도 삭제되고......(합사나온 사람들이 밤낮 주말없는건 본사일 가지고와서라는 글)   삭제

              • 한심한 2018-05-09 09:15:59

                도로공사 관계자 동문서답하지말고 일요일에 왜 나오냐고~! 누가 수당얘기했어?
                정 도면 체크하고 싶으면 주중 낮에와서 해   삭제

                • 한심한 2018-05-09 09:10:20

                  국토부 관계자가 누군지 모르지만 책상앞에서 소설쓰지말고
                  한번 나가서 3일만 같이 근무해봐라 그런소리가 나오는지
                  tv프로에도 있잖아~! 동행3일...   삭제

                  • 기술 2018-05-08 13:10:02

                    발주처 쓰레기들 너무 많음.
                    발주나서 입찰들어갔고 일 땄는데 막상 실무하러 갔더니 엉뚱한 일 하라고 던져주면서 과업지시서 변경도 안하고 용역비 보상도 안해주고. 하기 싫으면 나가라고 지랄이나 하고..   삭제

                    • 삐딱선 2018-05-08 12:00:19

                      ㅋㅋ. 나는 그래서 설계사를 떠났다. 설계사 사장들도 한심 불쌍하고 기술자들도 한심하고. 나는 지옥을 탈출해서 제명대로 살다가 갈 수 있게 되었다. 나는 행복합니다. 건투를 빌겠습니다.   삭제

                      16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