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재/공법 4차산업/ICT
SK텔레콤, 5G급 초고속 "차세대 패킷 교환기" 개발 완료서비스 특성별로 트래픽을 자동 분류해 데이터 처리 효율 극대화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이 삼성전자와 함께 "차세대 패킷 교환기" 개발을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패킷 교환기’는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에서 발생하는 모든 음성과 데이터 트래픽이 인터넷 망으로 접속하기 위해 필수적으로 거쳐야 하는 관문이다. 고속도로에 진입하기 위한 톨게이트에 비유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작년 11월 기존 대비 10배 이상 빠른 테라비트(Tb)급 패킷 처리 가속 기술을 개발했다. SK텔레콤은 삼성전자와 이 기술을 활용해 "차세대 패킷 교환기" 상용 장비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차세대 패킷 교환기"는 빠른 처리 속도 외에도 자동으로 서비스 별 트래픽 특성을 구분하고 인터넷 망으로 연결하는 특징을 지닌다. 기존 패킷 교환기는 모든 데이터 트래픽을 특성 구별 없이 일괄 처리했다.

특히 이용자가 스마트폰에서 여러 서비스를 동시에 이용(멀티태스킹)해도 각 서비스 트래픽을 개별적으로 처리한다. 복수의 서비스에서 동시에 트래픽이 들어올 때 발생하는 병목 현상을 최소화한다. 톨게이트 입구를 승용차 ∙ 화물 ∙ 버스 전용으로 구분해 전반적인 통행 속도를 높이는 원리다.

5G가 상용화되면 가상현실 · 증강현실은 물론 홀로그램과 같은 새로운 멀티미디어 콘텐츠가 활성화되고, 자율주행차 등 기존 오프라인 서비스를 무선으로 연결하는 서비스가 등장한다. "차세대 패킷 교환기"가 서비스 별 트래픽을 나눠 5G의 초고속 · 초저지연 특성을 최대 효율로 끌어낼 수 있다.

SK텔레콤은 5G 상용화에 앞서 올해 하반기 중 LTE망에 "차세대 패킷 교환기"를 상용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한 현장 적용 시험(필드테스트)도 추진하고 있다.

SK텔레콤 박진효 ICT기술원장은 “'차세대 패킷 교환기'와 같이 5G 네트워크 성능을 최대로 끌어낼 수 있는 기술 개발을 확대하고, 국내 장비 업체, 중소기업이 같이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 육성에도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기술인 신문 / 이승준 기자 ( pe55sj@gmail.com )

<저작권자 © 기술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술인신문-영문 gisulin English
http://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tl=en&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기술인신문-일어 gisulin 日文
http://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ja&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기술인신문-중국어 gisulin 中文
http://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