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조경·환경
국토부 물관련 188명 예산 약 6000억 원 환경부로 이관

지난 5월 28일 국회를 통과한 정부조직법상 국토교통부의 ‘수자원의 보전·이용 및 개발’에 관한 사무가 환경부로 이관된다.

또한 ‘수자원법’, ‘댐건설법’, ‘지하수법’, ‘친수구역법’, ‘한국수자원공사법’ 등 수자원 관련 5개 법률도 환경부로 이관된다.

정부는 ‘정부조직법’, ‘물관리기본법’, ‘물관리기술 발전 및 물산업 진흥에 관한 법률(이하 물기술산업법)’ 및 환경부·국토교통부 직제 등 물관리일원화 관련 법령 심의·의결에 따라 오는 6월 8일부터 환경부로 이관된다고 밝혔다.

이번 ‘정부조직법’ 개정을 통해 국토교통부에서 환경부로 188명의 인력(본부 36명, 소속기관 152명)과, 약 6000억 원의 예산이 이관되며 이관되는 기능 및 조직은 다음과 같다.

국토교통부 수자원정책국에서는 수자원 정책·개발, 수자원산업육성, 친수구역 조성, 홍수 통제·예보 및 수문조사 등의 기능을 이관하여, 환경부에 수자원정책국(수자원정책과, 수자원개발과, 수자원관리과)을 설치한다.

또한 홍수·갈수 예보·통제, 댐·보 연계운영 등을 담당하는 홍수통제소(한강 등 4개소)의 전체 기능·조직이 이관되며, 하천법상 하천공간 관리를 맡는 국토관리청은 국토부에 존치하되,  광역상수도 사업 인가, 댐 건설지역 내 행위허가 등 일부 기능은 이관된다.

아울러 ‘한국수자원공사법’의 이관으로 환경부가 2018년 기준으로 직원수 총 4856명, 예산은 총 4조 5천억 원인 국내의 대표적인 물관리 전문 공기업인 한국수자원공사의 감독 및 주무관청이 된다.

환경부에서는 홍수 상황관리 체계(매뉴얼, 상황실 등)를 이관·정비하고 모의훈련·현장점검 등을 통해 홍수 대비 관계기관(국토부 지방국토청, 기상청, 수공, 한수원 등) 협업체계도 점검할 계획이다.

김은경 환경부장관은 “이번 물관리 조직 통합이 댐 등 대규모 수자원 개발 중심에서 수자원의 효율적 배분과 환경을 고려한 지속가능한 물관리로의 전환점이 될 것”이라면서, “대한민국의 물관리정책이 한 단계 발전하여 국민 삶의 질이 더 나아지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술인 신문 / 박성현 기자 ( paksonghyon@gisulin.kr )

<저작권자 © 기술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술인신문-영문 gisulin English
http://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tl=en&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기술인신문-일어 gisulin 日文
http://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ja&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기술인신문-중국어 gisulin 中文
http://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구사발 2018-06-12 09:13:28

    완전 꺼꾸로 가는 정책이네..수자원개발해야..설계, 건설일이 많이 생기는데..수자원 보호와 환경에 힘쓰면..가뭄대책과 홍수통제를 환경부가 한다..애라이.. 한국은 우끼는 동네로 가네.. 환경보호해서 물부족해결 안되면 환경부가 어떻게 책임질건지 이정부는 대답좀해라....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