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기술일반 토목/건축
신안군, 압해~암태간 해상교량 명칭 '천사대교'로 확정
9월 27일 개최된 신안군 지명위원회에서 압해~암태간 해상교량 명칭을 '천사대교'로 의결했다. ⓒ 신안군
2019년 4월 준공예정인 압해~암태간 해상교량의 지명이 '천사대교'로 확정됐다. 천사대교는 올해 12월 20일 경 임시개통할 예정이다.
 
신안군(군수 박우량)은 지난 9월 27일 지명위원회를 개최하고, 참석자 전원일치 의견으로 교량 명칭을 '천사대교'로 의결했다.
 
압해~암태간 해상교량은 총 연장 7.22km로, 사장교(1,004m)와 현수교 (1,750m) 형식이 공존하는 국내 유일의 교량으로 우리나라 4번째 규모의 장대 교량이다. 교량은 2005년 예비타당성조사 용역으로 공사 시행과정에서 가칭 ‘새천년대교’로 불리다가 지역적인 연관성과 상징성 등이 결여 됐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지난 7월 신안군 인터넷홈페이지를 통해 해상교량의 지명을 공모했으며, 126명이 참여, 30건의 교량지명이 제시됐다. 당시 응모에는 ‘천사대교’, ‘신안대교’, ‘해태대교’등이 접수됐다.
 
8월 13일부터 5일간 언론사를 통해서 500명 전화응답방식으로 조사를 하였고, 읍·면사무소 방문자 1,055명과 우리군의 904명의 건의가 있어서 주민선호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천사대교 77.8%, 신안대교 12.6%, 해태대교 4.9%, 희망대교 4.7%의 조사결과가 나왔다.
 
천사대교가 완공됨으로써 신안군의 랜드마크 역할은 물론, 섬지역 주민들의 생활에 획기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기술인 신문 / 김병철 기자 ( bckim@gisulin.kr )

<저작권자 © 기술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술인신문-영문 gisulin English
http://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tl=en&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기술인신문-일어 gisulin 日文
http://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ja&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기술인신문-중국어 gisulin 中文
http://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