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건설 토목/건축
건설공사장 안전사고 아이디어로 예방한다.서울시, 수시 안전점검과 안전관리, 안전우수사례 발굴‧전파 건설재해 예방
흙막이 가시설 어스앵커에 설치된 LED 경고등 ⓒ 서울시

건설현장의 각종 아이디어가 안전사고 예방에 탁월한 효과를 발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우산업개발㈜에서 시공 중인 '양평1유수지 CSOs 저류조 설치공사 현장'에서는 기존 흙막이 가시설에 설치된 어스앵커 하중계의 계측뿐만 아니라 계측치가 위험수위에 도달하면 황색(한계값), 적색(위험)으로 색이 변하는 LED 경고등을 추가로 설치해 위험신호를 사전에 시각적으로 전달, 사고를 예방하고 있다.

현대건설㈜에서 시공 중인 '서울제물포터널 민간투자사업(1공구) 건설공사 현장'에서는 레이저 발광(빔)장치를 터널내에 설치해 발파 분진이 많아지면 발광선이 선명해지는 것을 육안으로 확인이 가능해 충분한 환기를 실시한 후 근로자를 투입하는 등 미세먼지로부터 피해를 최소화하고 있다.

터널 내부에 설치된 미세먼지 측정용 레이저 ⓒ 서울시

㈜한화건설의 '신림선 도시철도 민간투자사업 건설공사(3공구) 현장'은 터널내 작업 근로자의 안전을 위하여 안전모에 LED 전구를 설치해 어두운 곳에서도 확인이 가능하도록 하였다.

LED 표시 안전모 ⓒ 서울시

GS건설㈜은 '서부간선지하도로 민간투자사업(2공구) 현장'에서 터널 내부에 복합가스 측정기를 설치‧운영해 실시간으로 산소, 일산화탄소, 황화수소, 탄산가스, 가연성가스 등을 측정하고 대기오염 현황판을 설치해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하게 대처 가능하도록 했다.

특히, 공사장(터널) 출입자 현황을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현황판을 설치하여 만일에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 시 출입현황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대비했다.

터널입구에 설치된 출입자 현황판 ⓒ 서울시

한제현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근로자의 안전을 위해 각 현장에서 짜낸 아이디어가 근로자의 소중한 생명을 보호할 수 있다”며, “서울시가 발굴·전파한 안전 우수사례가 많은 현장에서 활용되어 안전한 작업환경이 조성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술인 신문 / 조재학 기자 ( jjhcivil@daum.net )

<저작권자 © 기술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재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술인신문-영문 gisulin English
http://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tl=en&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기술인신문-일어 gisulin 日文
http://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ja&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기술인신문-중국어 gisulin 中文
http://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