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기술일반
추진코부터 시작된 평택국제대교 붕괴맨 앞경간 추진코 V자로 꺽인 후 다른 교각 펀칭파괴 발생한 듯.
ILM(Incremental Launching Method,연속압출공법)으로 시공 중이던 PSC교량이 붕괴되어 토목 업계가 충격에 빠졌다.
 
26일 오후에 평택시 팽성읍 신대리에서 대림산업이 가설중이던 평택국제대교의 4개 경간이 붕괴되었다. 한 경간당 60m이니 240m가 완전히 붕괴된 것이다.
 
이 교량은 상판을 교대 뒤에서 제작해서 앞으로 밀어내는 ILM공법(연속압출공법)으로 시공중이었다. 붕괴된 4개 경간중 4번교각과 5번교각 2개 위치에서는 상판이 뚤리면서 지상으로 떨어지는 펀칭(Punching,뚫림)파괴가 일어났고 교각 1개는 상판과 같이 붕괴되어 형체가 남아있지 않다.
붕괴 당일인 26일부터 27일 오후까지 교량엔지니어들은 국내에 실적이 많은 ILM교량의 시공중 붕괴 원인에 대해서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었다. 언론 보도 상의 사진을 접한 엔지니어들은 붕괴 원인에 대해서도 상판의 하부슬래브 펀칭파괴,  연약지반 상의 교각 과다 변위 또는 붕괴 등 다양한 의견들이 나왔었다.
 
하지만 27일 오후 7시경 YTN이 독자가 제공한 붕괴당시 교량이 찍힌 블랙박스 영상을 보도하면서 엔지어들의 붕괴원인에 대한 의견이 한 곳으로 모아지고 있다.
사고순간 추진코가 먼저 붕괴된 장면 YTN화면 캡처
YTN보도 동영상을 보면 맨 앞 경간(교각 6번과 7번 사이)이 제일 먼저 V자 모양으로 꺽여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그런 다음 교각 5번과 4번 위치에서 뚫림파괴가 일어나고 이어서 붕괴된 상판이 6번 교각을 앞으로 밀면서 6번교각과 함께 붕괴된 것으로 보인다.
 
6번째 교각은 완전히 붕괴되어 형체가 남아있지 않다.
교량 설계 전문가들은 추진코(Launching Nose)에서부터 붕괴가 시작된 것이 아닌가 하는 의견을 내고 있다. 추진코는 상판을 압출하는 과정에서 교각의 앞부분으로 내민 상판의 무게에 의해서 상판이 부러지는 것을 막기 위해 맨 앞에 설치되어 압출을 도와주는 강재로 만든 가설용 임시 부재다.
 
추진코(런칭노즈) 부분
붕괴 되기전 추진코. 2016년 11월 (네이버 지도 캡쳐)
교량설계 엔지니어인 "A"기술사는 "정확한 사고 원인은 조사를 해봐야 알겠지만, 붕괴 형상을 보았을 때 가장 확률이 높은 것은 추진코의 횡방향 좌굴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덧붙여서 "A"기술사는 "실제 교량시공은 대형시공사가 하는 것이 아니라 전문건설업체가 하는데 최근 몇년간 상당 수의 업체가 문을 닫았다"면서 "현재 교량 공종은 가장 어려운 공종인데도 불구하고 이익이 가장 박한 저가공종으로 저가수주로 인해 현장이 위험한 지경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사고조사위원회를 꾸려 발주처인 평택시와 함께 사고의 원인을 밝히기로 했다.
 
이에 대해 엔지니어 "B"기술사는 "국토부가 사고조사위원회를 꾸려서 조사를 해도 공식적으로 발표된 적은 한번도 못봤다"면서 "사고 원인을 다른 엔지니어들도 알 수 있도록 투명하게 공개해야 다음에 같은 실수를 막을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기술인 신문 / 정진경 기자 ( jungjk@gisulin.kr )

<저작권자 © 기술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진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술인신문-영문 gisulin English
http://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tl=en&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기술인신문-일어 gisulin 日文
http://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ja&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기술인신문-중국어 gisulin 中文
http://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박종해 2017-09-15 18:03:45

    파괴원인은 P6번의 코핑 시공레벨이 설계레벨과 다르게 시공된 것으로 판단됨.
    설계레벨보다 높게 시공되었을 경우 교각 패드 교체시 제대로 이뤄졌다 하더라도 수평력이 교각으로 전달되어 P6 교각 휨파괴(연성파괴로 시간이 경과 후 파괴)후 상부구조가 파괴된 것으로 판단됨.
    현장의 모든 교각 상부 레벨을 조사해 보고, 측량검측서 조사(100% 감리원 직접측량 없을것으로 보임)
    실제 현장과 계약된 측량업체를 배제하고 시공하였다고 함   삭제

    • 한상희 2017-08-31 09:16:46

      P6의 형체가 완전히 사라졌는데 왜 추진코를 문제 삼는지 모르겠습니다. P5-P6 사이의 상판의 모멘트와 P6-P7 의 상판의 모멘트의 균형을 잡기 외해 추진식에서 추진코라는 것을 설치 하는데 P6이 건전성이 확보 되었다면 P6 이 꺽기거나, 부러져 있어야 추진코의 문제가 아니었을까 생각합니다. 동영상을 보면 P6 이 꺼지면서 비산 먼지를 발생시키며 가라앉고 있는데 이건 어찌봐야 할까요?   삭제

      • 정철현 2017-08-29 09:04:50

        추진코는 1번 교각부터 6번 교각까지 추진되어진 구조적 안전성이 검증된 것 아닌가 생각 됨니다. 그러므로 붕괴 원인을 다른 곳에서   삭제

        • 제임스 2017-08-29 08:58:39

          파괴원인은 P6번 교각 패드 교체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수평력이 교각으로전달되어 P6 교각 휨파괴(연성파괴로 시간 경과후 파괴)후 상부구조 파괴가 발생된것으로 판단됨.
          추진코는 약해보이기는 하나, P7까지 오면서 안전성이 확보된것으로 판단됨.   삭제

          • 하이 2017-08-29 08:36:40

            사진에 추진코의 과한 변형으로 붕괴원인이 여기에 있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교량 본체가 붕괴 시 전달되는 하중으로 변형되었다고 생각함.   삭제

            • 김동섭 2017-08-28 16:23:28

              추진코의 강재 주빔을 연결하는 중간 크로스빔들이 육안상으로는 매우 약해보임.
              따라서 주빔이 압출슬래브의 과하중에 의해 약간의 뒤틀림이 발생해도 횡방향
              변형을 충분히 제어하지 못하는 크로스빔들의 1차 좌굴과 이로 인한 주빔의 2차 측면 좌굴 및 연속해서 발생되는 주빔의 연직방향의 좌굴로 인한 상판 붕괴로 판단됨.
              위 붕괴장면의 사진 '추진코(런칭노즈) 부분'에서 나타난 추진코의 상판~강재빔
              연결부의 측면 좌굴이 이를 말해줌.
              추진코 좌우 I빔을 연결하는 주형H빔 없이 L형강 또는 ㄷ찬넬로만 엉성하게 연결한
              것이 결정적 실수일듯.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