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기술일반
도로유지보수 공사도 담합... 9개 업체 고발과 과징금 68억 1700만원

한국도로공사가 발주한 콘크리트도로 유지보수 공사 입찰에 담합을 한 9개 업체에 대해 검찰 고발을 하고 이중 8개 업체는 과징금 68억 1700만원을 부과했다.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김상조, 이하 공정위)에 따르면 이들 9개 업체는 2012년 9월부터 2015년 5월까지 총 69건의 입찰에 참여하면서 사전에 전화 연락이나 대면 접촉 등을 통해 낙찰 예정사, 투찰가격, 낙찰 물량의 배분을 합의했다.

9개 사업자 명단은 (유)금영토건[이하 금영], 남경건설㈜[이하 남경], 대상이앤씨㈜[이하 대상], ㈜삼우아이엠씨[이하 삼우] ㈜상봉이엔씨[이하 상봉], ㈜승화프리텍[이하 승화], ㈜에스비건설[이하 에스비], ㈜이너콘[이하 이너콘], ㈜이레하이테크이앤씨[이하 이레] 등이며, 69건의 총 계약금액은 904억원이다.

9개 사업자들은 합의된 투찰 가격에 따라 투찰했으며, 낙찰자가 선정된 후에는 낙찰받은 물량을 대상으로 합의된 바에 따라 각 사에 물량을 배분했다.

2012년부터2013년에는 4개 사업자 간(삼우,이레,금영,승화)의 합의로 담합이 시작되었고, 2014년부터 2015년에는 5개 사업자 간의 합의(삼우,상봉,대상,에스비,이너콘)와 3개 사업자 간의 합의(이레,금영,남경) 등 두 개 그룹으로 나뉘어서 입찰에 참가하는 방식으로 담합이 이루어졌다.

업체별 과징금 내역은 금영 12억6100만원, 삼우 16억6000만원, 상봉 9억6900만원, 남경 5억4600만원, 이레 12억3800만원, 에스비 3억6600만원, 대상 5억9200만원, 이너콘 1억8500만원 등이다. 승화는  2014년 법원의 회생 절차 개시 결정 및 인가 결정을 받음에 따라 ‘채무자 회생 및 파산에 관한 법률’ 에 의거, 과징금을 부과하지 않았다.

기술인 신문 / 조재학 기자 ( jjhcivil@daum.net )

<저작권자 © 기술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재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술인신문-영문 gisulin English
http://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tl=en&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기술인신문-일어 gisulin 日文
http://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ja&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기술인신문-중국어 gisulin 中文
http://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