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국민안전
불법주정차로 매년 100여건 소방 대응 늦어져

매년 불법 주정차로 인해 소방 대응이 늦어져 화재가 확대되는 경우가 100여 건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서울 강동(갑)/행정안전위원회)은 소방청에서 제출한 ‘시도별 연소확대 화재 현황 및 피해현황(2013~2017.7)’ 자료에서 2013년부터 2017년 7월까지 560건의 소방 대응이 늦어졌다고 밝혔다.

년도별 현황을 보면 2013년 107건, 2014년 118건, 2015년 113건, 2016건 119건, 2017년 7월까지 103건으로 해마다 100건 이상이고, 해마다 소폭 증가하는 추세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도가 5년간 145건으로 가장 많고, 경남 64건, 경북이 각각 48건, 대전과 충남이 각각 37건 순이었다. 

소방청 관계자는 연도확대사유는 발화물질의 종류, 기상상황, 구조, 출동상황 등이 복합적으로 발생하기 때문에, 불법주정차만을 독립하여 화재가 확대된 사례를 찾기는 어렵고 연소확대사유 중 불법주정차와 관련된 화재 건에 대한 통계를 제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제천 복합건물 화재 시 불법주차 차량으로 인해 소방 대응이 늦어졌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불법주차된 차량에 대해 소방시 강제이동 조치를 강화해야 한다는 여론이 커지고 있고, 불법주차 차량의 강제이동 과정에서 손상이 발생하더라도 보상하지 않는 소방기본법 개정안이 통과됐다.

진 의원이 위원장인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안전및선거법심사소위’에서는 10일 회의를 열어 관련법안을 심사할 예정으로, 진선미 의원은 “화재시 소방관들이 적극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국민들의 안전과 편의를 도모할 수 있는 최선의 방안을 만들 것”이라며 의지를 밝혔다.  

기술인 신문 / 조재학 기자 ( jjhcivil@daum.net )

<저작권자 © 기술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재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술인신문-영문 gisulin English
http://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tl=en&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기술인신문-일어 gisulin 日文
http://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ja&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기술인신문-중국어 gisulin 中文
http://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