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재/공법 4차산업/ICT
드론 활용 어디까지 될까... 화재진압 수색구조 시설점검까지DJI 젠뮤즈 XT2 열화상 카메라로 차세대 공공 안전 관리 솔루션 강화
문태현 DJI코리아 법인장이 젠뮤즈 XT2를 공개하고 있다.

4차산업의 발달이 가속화되는 간운데 드론이 화재진압, 수색구조, 시설물점검 등에 활용되어 국민의 안전을 강화하는 솔루션이 보편화 될 전망이다.

민간 드론 및 항공 이미지 기술 선도 기업 DJI가 지난 26일(목) 용인에 위치한 DJI 아레나에서 새로운 항공 열화상 카메라 ‘젠뮤즈 XT2’를 공개하고, 드론을 통한 영상 수색 구조 및 공공 안전 관리 시스템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공개한 FLIR Systems와의 제휴로 탄생한 새로운 젠뮤즈 XT2 열화상 카메라는 드론 조종사가 육안으로 볼 수 없는 열 신호를 드론의 시야로 감지하고 분석하는 획기적인 도구이다. 

기존에도 드론으로 재난현장을 촬영하는 것이 가능했지만, 작은 몸체에 4K 촬영용 카메라와 열화상 카메라 렌즈가 나란히 위치한 덕분에 작업 시간 단축은 물론, 더 상세한 데이터 수집과 상황 분석이 가능하게 된 것이다.

이날 ‘젠뮤즈 XT2’ 공개 발표회에서 DJI는 ▲화재 현장에서의 요구조자 수색 구조 작업 ▲화재 진압 중 상황실에서의 실시간 현장 분석 ▲태양광 패널 점검을 포함한 젠뮤즈 XT2 기능을 시뮬레이션으로 선보였다.

젠뮤즈 XT2는 한 번의 비행으로 데이터 수집부터 분석, 결과 도출까지 가능한 강력한 열화상 카메라다. 짐벌로 안정화된 듀얼 센서 디자인은 FLIR의 고급 방사선 열화상 카메라와 4K 카메라를 결합하여 드론 조종자가 비행 중에 열화상과 시각 데이터를 동시에 볼 수 있다.

젠뮤즈 XT2를 이용해 태양광 패널을 점검하고 있다.

DJI 파일럿이라는 앱을 사용해 ‘FLIR MSX(Multi-spectural dynamic imaging)’ 기능을 실행하면, 실화상 카메라에서 촬영된 디테일한 장면을 전체 열화상 이미지에 실시간으로 합성하여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쉽게 말해, 열화상 카메라 화면에 실제 이미지의 세부사항을 덮어씌워 사물의 정보까지 파악할 수 있을 정도로 또렷하게 확인이 가능한 기술이다. 이렇게 통합된 열화상이 생성되면, 재난 대응 시 피사체의 정보를 쉽게 파악해 빠른 조치가 가능하다. 

특히, 젠뮤즈 XT2는  화면에 나오는 이미지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여 대상의 온도가 설정값을 초과할 때 드론 조종자에게 경보를 보낸다. 

온도 경보라고 불리는 이 기능을 사용하면, 시설 점검할 때 육안으로는 확인이 불가한 자동으로 비정상적으로 높은 온도를 감지해 문제가 있는 곳을 빠르게 확인할 수 있다. 이렇게 하면, 시설 혹은 기계의 고온 현상으로 발생하는 문제나 인명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다. 

또한 젠뮤즈 XT2는 고온이 발생하는 근원지를 화면에 자동으로 추적하는 열 감지(heat track) 기능을 갖고 있다. 사용자가 사물이나 시설을 분석하지 않고도, 젠뮤즈 XT2가 화면에서 최고 온도 지점을 찾아 면적이 넓은 산불 화재 발생시 혹시 남아있을 수 있는 불씨를 자동으로 추적할 수 있다. 

젠뮤즈 XT2는 견고한 디자인과 IP44 분진, 방수 등급을 갖춰 비, 눈, 연기, 안개 등 다양한 환경에서 비행할 수 있다 . 12 메가픽셀 시각 카메라와 함께 640 x 512 또는 336 x 256의 두 가지 열 센서 해상도가 있으며, 9mm, 13mm, 19mm, 25mm의 렌즈가 제공된다.

젠뮤즈 XT2는 DJI의 산업용 드론 매트리스 200 시리즈 및 매트리스 600 Pro와 호환된다. 안드로이드용 DJI Pilot 모바일 앱으로 먼저 제공되며 추후 iOS용 DJI XT Pro 모바일 앱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문태현 DJI 코리아 법인장은 “젠뮤즈 XT2 열화상 카메라의 등장은 다양한 분야에 걸쳐 드론을 사용해 생명을 구하고 새로운 산업적 응용을 만들어내고 있는 공공 안전 전문가들에게 중요한 도구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건설 부문 활용에 대해 "빌딩, 교량 등 구조물에 대해 3D 도면화가 가능하고, 열화상 카메라를 이용해 열 손실이 발생하는 부위 등 확인도 가능하며, 구조물 균열에 대한 세밀한 촬영도 가능해 사람의 접근이 힘들어 위험한 곳에 활용하면 안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술인 신문 / 조재학 기자 ( jjhcivil@daum.net )

<저작권자 © 기술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재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술인신문-영문 gisulin English
http://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tl=en&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기술인신문-일어 gisulin 日文
http://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ja&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기술인신문-중국어 gisulin 中文
http://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