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기술일반
삼성 위장계열 삼우CM, 서영... 그동안 혜택 환수1979년 설립당시부터 2014년 8월까지 삼성물산이 실질적 소유주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김상조)가 14일 삼우종합건축사사무소와 서영엔지니어링을 계열사로 신고하지 않은 이건희회장을 고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2014년 삼성그룹이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지정을 위한 자료를 제출하면서 삼성이 차명으로 보유하고 있던 삼우종합건축사사무소와 서영엔지니어링을 고의로 누락한 행위를 적발하고 이건희 회장을 고발하기로 했다.
 
공정위 조사결과 삼우종합건축사사무소는 임원명의로 되어 있었으나 1979년 설립당시부터 2014년 8월까지 삼성물산이 실질적 소유주였음이 밝혀졌다. 서영엔지니링은 삼우의 100% 자회사였다.
 
공정위는 삼우-삼성 계열사 간의 인사교류가 활발하게 이루어진 점과 삼우의 전체 매출액의 절반가량이 삼성계열사와의 내부거래였고 이익률 또한 높았다고 밝혔다.
 
공정위는 삼우와 서영이 삼성의 소속회사에서 누락되어있는 동안 부당하게 받았던 혜택을 환수할 수 있도록 국세청 등 관련기관에 통보할 예정이다.
 
삼우가 설립된 1979년에는 삼성종합건설(현재 삼성물산)과 신원건설, 삼성임원 이 각각 47%, 47%, 6%의 지분구조를 가지고 있었고, 1982년 3월에 삼우 임원들에게 명의가 이전되었으나 실질적인 소유는 여전히 삼성종합건설이었다는 것이다. 즉 삼우 임원들이 차명으로 주식을 보유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공정위는 차명보유의 근거로 삼우 내부자료 등에 삼성종합건설이 실질 소유주로 명기되어 있었다는 점. 차명주주들이 삼성의 결정에 따라 삼우 지분을 보유했고 지분매입 자금도 삼성에서 지원받았다는 점. 주식증서를 소유하지도 않고 배당도 요구하지 않은 등 실질주주로서 재산권을 인식하거나 행사한 사실이 전여 없었다는 점을 제시했다. 
 
또한 2014년 8월 옛 삼우를 설계부문(새 삼우)과 감리부문(삼우CM)으로 나누어 설계부분은 삼성물산이 인수하여 계열 편입하는 과정에서 차명주주들은 168억원의 주식가치의 절반에도 못미치는 69억원의 배당금만 받고 지분을 무상양도 했다.
 
한편 공정위는 "향후에도 대기업집단의 위장계열사를 철저히 조사하고, 적발 시 엄정하게 제대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기술인 신문 / 정진경 기자 ( jungjk@gisulin.kr )

<저작권자 © 기술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진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술인신문-영문 gisulin English
http://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tl=en&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기술인신문-일어 gisulin 日文
http://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ja&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기술인신문-중국어 gisulin 中文
http://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잘한다 2018-11-19 17:20:38

    서영이 삼성꺼라는 것 어제 오늘 이야기가 아니죠...
    아는 사람은 다 알고 있던 사실이죠..... 이참에 위장계열사들 다 찾아서 참교육을 시전해 주세요.... 중소기업도 투명하지 못하니 그쪽도 조사하시구요   삭제

    • 최군선 2018-11-19 16:41:07

      예전부터 냄새가 엄청 났었는데
      역시나~~~
      땡큐~~~~~   삭제

      • 할망구 2018-11-19 16:05:26

        삼우 와 서영 죠졌네...이정부는 삼섬을 완전 죽일작정이네/ 삼선전자 와 삼성그룹 전체를 문죄인 정부때 모두 해외 이전해야 쓰겄다..ㅎㅎㅎ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