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국민안전
대형사고 위험 건설현장 77곳 작업 중지... 346개 현장 책임자와 법인 입건
동바리 쐐기 목 미고정 등 ⓒ 기술IN DB

대형사고 발생 위험이 큰 건설현장 77곳에 대해 작업 중지 명령이 내렸졌다. 또 346개 건설현장 안전관리 책임자와 법인이 형사입건됐다.

고용노동부는 지난해 11월 19일부터 12월 7일까지 겨울철 대형사고 위험이 높은 건설현장 753개에 대해 집중 감독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작업 중지 명령이 내려진 현장을 보면 지상 2~3층 추락 위험이 있는 장소에 안전 난간을 설치하지 않고 작업을 진행한 현장이 있으며, 흙막이 상단에 추락 방지초치를 하지 않은 현장 등 아주 기초적인 안전조치를 하지 않은 현장이 다수 포함됐다.

노동부는 사고 위험을 방치한 건설현장 346곳의 안전관리 책임자와 법인을 형사 입건하고, 근로자의 안전교육과 건강진단 등을 하지 않은 607곳에 대해 총 15얼2천만 원의 과태료 부과와 개선 명령을 내렸다.

노동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산업재해로 인한 사망자는 964명이며 이 중 건설현장의 사망자는 506명으로, 절반을 넘었다. 추락사고 사망자만 276명이었다.

특히 노동부는 추락사고의 주요 원인인 불량 비계와 '2단 동바리' 사용을 근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올해부터 불량 비계와 '2단 동바리' 설치 현장 중 안전점검 및 개선 요구에도 개선치 않으면 기획 감독을 통해 형사 입건, 현장 작업 중지 등 강력하게 대응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한국가설협회 최명기 소장은 “추락사고와 붕괴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비계상에 작업발판과 안전난간이 설치된 시스템 비계와 높이가 높은 곳에는 2단 비계가 아닌 시스템 동바리 설치가 꼭 필요하다."면서 "특히, 건설사 들은 안전기준에 적합한  가설구조물의 설치가 필요하고, 근로자들은 설치된 안전시설물을 임의로 해체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기술인 신문 / 조재학 기자 ( jjhcivil@daum.net )

<저작권자 © 기술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재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술인신문-영문 gisulin English
http://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tl=en&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기술인신문-일어 gisulin 日文
http://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ja&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기술인신문-중국어 gisulin 中文
http://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