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술정책 건설
'차량 중심의 도로'가 '사람 중심의 도로'로 바뀐다.국토부, "도시지역도로 설계 가이드"와 "교통정온화 시설 설치·관리지침" 제정

앞으로 도로 설계기준이 보행자의 안전을 더욱 강화할 수 있도록 개선된다.

국토교통부는 "도시지역도로 설계 가이드"와 "교통정온화 시설 설치 및 관리지침"을 제정하고, 지방국토관리청, 지자체 등 관계기관 실무자 대상으로 오는 12일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현재 도로설계 방식이 자동차 통행중심의 설계이나 이번 "도시지역도로 설계 가이드" 제정으로, 지역 특성을 반영하고 지역 주민 중심의 도로설계 방식으로 변경될 예정이다.

특히 도시지역 특성에 맞는 새로운 지역구분 기준을 제시하여 토지이용형태에 따라 특화된 설계를 유도하고, 기존의 설계속도보다 낮은 설계속도 적용이 가능하도록 하여 도로이용자의 안전을 향상시킬 예정이다.

또한, 설계 가이드에는 휴식공간과 편의시설을 제공하는 파클렛, 어린이보호구역 횡단보도의 안전지대 역할을 하는 옐로 카펫, 차량의 속도저감 유도가 가능한 교통정온화 시설 등 새로운 도로설계기법도 소개하고 있다.

울러 새로운 도로설계기법 중 ‘교통정온화 시설’에 대한 별도의 국내 기준이 없어, 시설 종류별 구체적인 설치 방법, 설치 장소 등을 규정하기 위한 "교통정온화 설치 및 관리지침"도 제정하였다.

교통정온화의 주요 시설에는 ▲지그재그 도로, ▲차로 폭 좁힘, ▲고원식 교차로 및 횡단보도, ▲차량진입 억제시설, ▲소형 회전교차로, ▲과속방지턱, ▲노면 요철포장 등이 있다.

(사진 위) 도로폭 감소, (아래) 지그재그 도로 ⓒ 국토부

‘지그재그 도로’는 덕수궁 돌담길, ‘차로 폭 좁힘’은 서울 성북구 등에 시범 설치됐으나, 적용범위, 설치 장소 등에 대한 구체적인 설계 기준이 명확하지 않아 전국적으로 확산되지 못했다.

이번 지침 제정으로 교통정온화 시설은 자동차의 속도를 낮추거나 통행량을 감소할 필요성이 있는 어린이·노인 보호구역, 보행자가 많은 주거지, 상업지 등, 마을을 통과하는 일반국도 등 장소에 설치가 가능하다.

기술인 신문 / 김도영 기자 ( kdy272277@naver.com )

<저작권자 © 기술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술인신문-영문 gisulin English
http://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tl=en&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기술인신문-일어 gisulin 日文
http://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ko&tl=ja&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기술인신문-중국어 gisulin 中文
http://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http%3A%2F%2Fwww.gisulin.kr%2F&sandbox=1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